Archives
Today
331
Total
53,439
01-31 17:37
관리 메뉴

| It's electric |

지자체 공공부지, 전기차 충전기 설치 장소로 제공 확대 본문

충전기&충전소&배터리

지자체 공공부지, 전기차 충전기 설치 장소로 제공 확대

meritocrat 2022. 12. 8. 16:37

2022년에 진행됐던 무공해차 전환 브랜드 사업 공고 중 일부

 

2023년에 진행될

전체적인 환경부 충전기 보조사업은 일단 아래 링크에서 

간단하게 확인할 수 있다.

 

https://www.electimes.com/news/articleView.html?idxno=311870 

 

2023년 전기차 충전인프라 정책 무엇이 달라지나 - 전기신문

국내 전기차 충전인프라 정책은 전기차 보급 증가에 따라 ‘확대’와 ‘다양화’를 중심으로 진행됐다. 올해 환경부 완속충전시설 보조사업 예산이 지난해보다 500억원 늘어난 740억원이 편성되

www.electimes.com

 

이 중에 가장 눈길을 끄는 부분은

'무공해차 전환 브랜드 사업'

이다.

 

그간 정부의 보조금 중심 정책 때문에 충전 사업자들은 수익이 보장되는 사이트에만 충전기를 구축했다. 이 때문에 OECD에서 충전기 보급이 가장 우수한 국가로 선정됐지만 실제 전기차 이용자의 충전 불편은 그대로였다. 이에 환경부는 충전 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지자체 주요 거점의 시·군 소유의 부지를 활용하는 사업을 고안했다.

정부 관계자는 “지자체는 정부 보조금 지원을 받아 지역 주민들에게 편리한 충전 생활을 제공하고 민간 사업자들은 주요 거점에 충전기를 구축해 이익을 얻을 수 있다”며 “지역 간 충전 인프라 차별 보완, 충전 사각지대 해소, 민간 투자 유도 등의 장점을 가진 일석삼조 정책”이라고 말했다.

https://www.electimes.com/news/articleView.html?idxno=312384

 

사실 서울 및 수도권,

주요 광역대도시 만 하더라도

충전기는 충분이 있다.

 

이곳들은 설사 공동주택(아파트)에 살지 않는다 하더라도,

차로 10분 거리에 충전기가 최소 5개는 있다고 장담한다.

 

문제는 지방이다.

지방은 정말 충전기 자체가 드물고,

있더라도 관리 부실로 너무 구식이거나 고장나 있는 경우가 많다.

그런 점에서 공공 부지를 적극 제공해서

충전 인프라를 늘린다는 전략은 

언제나 의미가 있다고 본다.

 

이제, 고속도로나 어찌 좀

대규모로 안될까...

아니면 고속도로 만큼은 좀 속도 빠른 걸로다가...

 

Meritocrat @ it's electric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