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chives
Today
0
Total
52,757
01-30 00:01
관리 메뉴

| It's electric |

결국 장거리엔 충전을 자주해야 하는 건 변함이 없다 본문

충전기&충전소&배터리

결국 장거리엔 충전을 자주해야 하는 건 변함이 없다

meritocrat 2022. 11. 28. 10:54

재미있는 자료가 한 가지 있다.

 

Cupra Born (폭스바겐 MEB 플랫폼 기반 전기차)

주행 테스트 결과

 

 

 

그리고,

메르세데스 벤츠 EQS 450+

주행 테스트.

 

 

출처 https://electricdrivemagazin.de/

 

 

1000km를 한번에 뛴다고 가정할 때,

배터리 용량이 크고

공기저항계수(Cd)가 낮으면

대략, 중간에 한번 정도 더 충전해야 하는 차이가 난다.

 

또한 시속 100km / 120km / 140km 주행 조건에 따라

배터리 소진 속도가 엄청난 차이를 보인다.

 

하지만 차량 성능이 좋으면 또 밟는 걸 안할 순 없거든...

고성능 차량이 100km로 달리는 거랑

보급형 차량이 어쩔수 없이 100km로 달리는 거는 다르다.

 

결국,

배터리 용량이 커서 주행가능거리가 긴 것은

어느 정도 오너 드라이버에게 안정감이나 만족도를 줄 순 있어도,

결국 장거리 주행을 하면

여러 차례 충전해야 하는 사실 자체가 달라지지 않는다.

 

즉, 중간 기착점에서 충전 속도(피크 속도 말고 구간별 실 속도)

이동중 현지 충전기들 상황(고장 여부) 및 충전기 편의성

그리고 평균 주행속도 유지 수준 등이 중요한 요소일 뿐

주행가능거리는 대략적으로 400~500km 정도 이상되면

하루 종일 이용에 큰 무리가 없다.

 

자꾸 모트라인 같은 헛소리 작작하는 채널의

이상한 여론 호도에 휘말려

본인의 전기차 상식을 왜곡하지 마시길.

 

실제 전기차 운용을 해 보면

시속 160km 테스트가 얼마나 무의미한지 알게 된다.

 

Meritocrat @ it's electric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