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chives
Today
331
Total
53,439
01-31 17:37
관리 메뉴

| It's electric |

한국 날씨엔 히트펌프 필수다...이트론55도 마찬가지 본문

아우디 이트론55 (Q8이트론)

한국 날씨엔 히트펌프 필수다...이트론55도 마찬가지

meritocrat 2023. 1. 9. 15:36

이트론55에는 다른 차량과 마찬가지로

히트펌프라는 기술이 탑재 돼 있다.

 

폐열을 회수하는 기술,

사실 가정용 전기 건조기 등을 사용해 본 사람이라면

히트펌프에 대해 이미 많이 들어봤을 듯.

 

일반적인 열풍 건조기는 건조 효과는 좋지만

전기를 정말 많이 먹는다.

반면 히트펌프 건조기는 저온 제습 방식으로

건조는 조금 아쉬운 부분이 있지만 전기료가 확 낮아진다.

 

.

.

.

 

즉, 히트펌프란 것은

말 그대로 발생하는 열을 잘 회수해서 최대한 

달리 재활용한다는 뜻인데,

전기차에서는 전기모터, 배터리 등에서 발생하는 폐열을

실내를 가열하는 등의 용도로 바꿔 사용하는 것을 뜻한다.

 

히트펌프는 사실 차량에서 전기차에만 쓰이는 게 아니고,

내연기관에도 이미 사용된 경우가 당연히 다수 있다.

 

내연기관 Q7에 사용됐던 히트펌프 구조

 

다만, 전기차에서는 특히 기온이 낮을 때 전기를 극도로 절약해야 하는 특성상

히트펌프가 낭비되는 폐열을 잘 모아 최대한 효율적으로 사용하기 위해

가장 필수적인 기술로 떠오르고 있다.

 

아래 사진은 이트론GT 히트펌프 관련 자료인데 

어차피 본질적인 구조 자체는 동일하니 참고만 하시길.

 

이트론GT의 히트펌프와 배터리 열관리 구조

https://www.audi-mediacenter.com/en/emotive-design-and-revolutionary-technologythe-audi-e-tron-gt-quattro-and-the-audi-rs-e-tron-gt-13655/battery-and-thermal-management-

 

 

현대자동차도 폐열회수 관련하여

다양한 배경을 소개하고 있다.

이 영역에 있어서는 현대도 다양한 경험을 했고

지금도 잘 하고 있다고 본다.

 

출처 https://www.hyundai.co.kr/story/CONT0000000000002995

 

 

실제, 확인을 해 보자.

히트펌프의 실제 효과는 드라마틱하다.

자료에 따르면 영하 7도 기준으로, 주행가능거리가

거의 20% 가까이 차이가 난다.

 

폭스바겐 그룹 자료

 

봄/여름/가을만 차를 타는 게 아니기 때문에

추운 겨울이 한동안 지속되는 한국의 특성상

히트펌프가 없는 전기차를 탄다는 것은

버려지는 전기를 지켜본다는 뜻과 같다.

 

히트펌프를 탑재하지 않았던

기존 벤츠 등 일부 전기차 초기 모델들과

테슬라 초창기 모델들 등은

가급적 중고 구매시 거르는게 맞다.

 

이트론55에는

히트펌프가 기본 탑재돼 있고,

실제 겨울 철 주행가능거리 감소가

가장 적은 편이다.

https://meritocrat.tistory.com/352

 

7천대 샘플링 했더니... 대단한 이트론55 겨울주행거리

위 표는 7천대 전기차 차량 데이터를 실제 통계를 통해 측정 또는 추산한 자료다. 영하(화씨 20~40도)와 영상(화씨 70도) 상태의 주행거리 비교를 통해 실제 겨울철 주행거리 감소가 얼마나 일어나

meritocrat.tistory.com

 

Meritocrat @ it's electric

0 Comments
댓글쓰기 폼